티스토리 뷰



본 미야자키현의 외딴 마을에서 무려 여섯구의 시신이 발견되었습니다. 용의자는 이 집의 차남으로 추정되며 72세 남성과 66세의 부인, 41세 차남의 부인, 21세, 7세의 자식 둘을 무참히 살해했습니다. 자신의 지인인 44세의 여성도 살해하였습니다. 이들은 11월 26일경에 살해된 것으로 보입니다. 자택 안에는 남성 3명과 여성 2명, 그리고 나머지 여성 한 명은 옥외에 방치된 채 놓여있었습니다. 이들 가족과 연락이 안되자 그들의 지인이 경찰에 신고를 했고 탐문을 나갔던 경찰이 이들의 시신을 발견했습니다. 7번째 시신은 집에서 2km 떨어진 강에서 발견되었습니다.





본은 전세계적으로도 이 같은 집단 살인 사건의 발생률이 현저히 낮은 편이라 국내 여론의 큰 주목을 받고 있는 사건입니다. 아직 7세밖에 안된 아동의 죽음도 많은 이들의 안타까움을 자아내고 있습니다. 용의자로 추정되는 차남은 가족들과 문제가 있어서 자식들과 함께 부모님의 집에 방문했던 것으로 보여집니다. 






▲ 7세인 유이양


의자로 추정되는 피해자의 차남은 집에서 2km 떨어진 강변에서 발견된 것으로 보아 가족들을 무참히 살해하고 본인은 강에서 자살을 한 것으로 보여집니다. 아직 이들 가족을 해칠 때 사용한 흉기는 발견되지 않았으며 몸에서 외상이 보여지는 것으로 보아 다툼이 있던 것으로 추측됩니다.






마을은 규슈 지역의 유명 관광지인 타카치호라는 곳과도 가까워서 관광객들이 많이 다녀가는 곳입니다. 현재 용의자로 지목된 차남의 지인들과 마을 사람들은 믿을 수 없다는 반응을 보이고 있습니다. 일가족 살해 사건과 무관해보이는 용의자의 지인은 이 차남 부부의 싸움을 말리러 갔다가 휘말린 것으로 보여집니다.


가족 살인사건의 범인들은 사회에서 실패와 괄시 등으로 누적된 분노를 가장 만만한 가족들을 공격하는 특성을 보입니다. 이날 밤의 진실을 아는 이들은 모두 죽고 없어서 진상 규명에 어려움이 따를 것으로 예상됩니다.


댓글쓰기 폼
1 2 3 4 5 6 7 8 9 ··· 296

Love Yourself

관리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