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에스프레소 토닉

에스프레소와 토닉 워터의 조합은?



커피빈에 신기한 신메뉴가 나왔길래 친구가 주문해서 같이 먹어봤습니다. 일단 무난한 기본 음료인 아메리카노 한 잔에 에스프레소 토닉이라는 메뉴를 시켜봤어요. 에스프레소 토닉의 가격은 5,800원입니다. 음료 설명에는 토닉 워터와 에스프레소를 혼합한 것이라고 나와있었어요.




별다방보다 비싼 커피빈의 음료. 토닉 워터 사실 얼마하지도 않는데 아메리카노에 꽤나 프리미엄 가격이 붙네요.




아메리카노 아래에는 레몬 토닉 워터가 깔려있어요. 후기를 작성하기 전에 다른 블로거들 후기도 찾아보는데 레몬 토닉 워터라고 레몬 슬라이스도 넣어주던데 제가 먹은 음료엔 안 들어있었어요.




레몬 토닉 워터가 제형이 훨씬 무거워서 그런지 잘 안섞여요. 완전히 층이 나눠진 게 신기하네요. 우유 같은 경우에는 몇 번 휘휘 저으면 금방 섞이잖아요.




처음엔 섞지 않고 한 번 먹어봤습니다. 새콤달콤한 레몬 토닉 워터의 맛 그 자체에요. 먹다 보니 위에 있던 아메리카노가 빨대로 섞여 올라오는데 상당히 모호한 맛입니다. 친구랑 둘 다 먹고 난 뒤의 첫 반응은 '응?'.고개를 갸웃하며 다시 먹어봤습니다. 달달한 레몬향이 나는 아메리카노인데 뭔가 뒷맛이 묵직해요.



처음 도전으로 끝날 것 같은 커피빈의 과감한 신메뉴. 맛은 정말 딱 토닉워터와 아메리카노 맛 두 개가 섞인 그런 맛입니다. 상상하는 대로-


댓글쓰기 폼

Love Yourself

관리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