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21명을 독극물 살해한 독일 남성

샌드위치 케이스에 독극물을 넣어 살해하려다 붙잡혀..





독일에서 직장 동료의 샌드위치 케이스에 독을 넣으려던 50대 남성이 붙잡혔습니다. 독일 북부에 위치한 스튀겐브로크 소재 금속 부품회사에 근무하던 56세의 용의자는 지난 5월 동료의 도시락에 무언가를 넣다가 cctv에 걸려 붙잡혔습니다. 자신의 도시락에 뭔지 모를 흰색 가루가 뿌려져 있던 것을 발견한 동료는 이를 상사에게 보고하여 cctv 기록을 조회해봤습니다. cctv를 통해 자신의 동료인 용의자가 뭔가를 넣는 장면을 발견했고, 경찰에 수사를 의뢰했습니다. 





경찰에서는 이 흰색 가루가 독성이 매우 강한 물질인 아세트산 납인 것을 밝혀내고 즉각 용의자를 체포했습니다. 아세트산 납이 인체에 들어가면 장기에 심각한 손상을 불러일으켜서 주의를 요하는 화학 물질입니다. 수사과정에서 경찰은 용의자의 집에 보관되어 있던 수은, 납, 카드뮴 등 독극물이 될 수 있는 화학물질들을 추가로 발견했습니다.



2000년 이후 이 회사에서 근무하다 사망한 근로자가 무려 21명이나 되기 때문에 추가 범행이 있었을 것이라고 보고 조사하고 있습니다. 이들 대부분이 중금속 독극물에 중독되면 일어날 수 있는 심장마비와 암 등으로 사망했기 때문입니다. 2명은 혼수상태, 나머지 한 명은 신장 투석을 받고 있습니다. 경찰은 15명의 전담 수사팀을 꾸려 희생자 가족들과 의사를을 상대로 탐문 수사에 나섰습니다. 또한 사망자들의 무덤을 발굴해 사체에 남아있는 중금속 물질을 조사할 예정이라고 합니다.






댓글쓰기 폼

Love Yourself

관리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