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까치울 홍두깨칼국수

1인분에 8,000원

 




자리에 앉으면 제일 먼저 나오는 보리밥.

고추장과 참기름 살짝 넣고 비벼먹으면

칼국수 먹기 전에 식욕 돋구기엔 그만이다.


내가 초등학생때부터 다니던 홍두깨 칼국수.

지금은 부천 사람들 중에서는 모르는 이가

거의 없다고 봐도 무방할 정도로

유명한 터줏대감 가든이다.

한동안 안 가다가 오랜만에 갔는데

박승광 해물칼국수가 더 맛있는 느낌.





칼국수는 1인분에 8,000원으로

가격도 그렇게 많이 오르지 않았다.

어디서 칼국수를 먹어도 이정도 가격은

나오는 듯. 보리밥은 천 원을 내면

추가로 더 먹을 수 있다.








먼저 육수에 해물을 넣고 펄펄 끓이다가

육수가 끓기 시작하면 칼국수 면을 넣는다.







매콤한 겉절이는 필수.

이게 없으면 느끼하고 질려서 못 먹는다.

먹을만큼만 소분해서 잘라 먹으면 된다.






칼국수 면을 넣고 이 모래시계를 한 번 뒤집는다.

모래시계가 밑으로 완전히 다 떨어질 때까지

기다렸다가 뚜껑을 열고 면을 먹으면 됨.





잘게 자른 미더덕과 새우 몇 마리가

들어가있다. 미더덕 특유의 맛이

해물 육수 국물을 더욱 시원하게 한다.






칼국수 면을 너무 끓였는지 살짝 퍼져서

별로였다. 먹다보니 질리는 맛-

홍두깨 칼국수는 미더덕과 해물맛이

나는 육수 먹는 맛이다. 2인분인데도

양이 많아서 0.5인분 정도 남겼다.



뭔가 예전 같지 않은 맛-

해물이 적게 들어가서 골라먹는 재미가

덜하다. 다음에는 박승광 해물 칼국수를

가야겠다. 개인적으로 거기가 더 맛있는 듯.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경기 부천시 춘의동 242
도움말 Daum 지도
댓글쓰기 폼

Love Yourself

관리자